11/30/2020

또래 압력의 반전, ‘선한 영향력’ 찾았다!

By unist-86 Views-No Comment

한·미 연구진, 또래압력의 탈선 막는 긍정 효과 뇌 과학적으로 입증
탈선 경험 없는 청소년, 친구의 위험기피 선택에 높은 사회적 가치 부여 .. PNAS 게재

또래 집단과 비슷하게 행동하도록 만드는 힘인 또래 압력(Peer Pressure)은 음주나 가출 같은 청소년의 비행을 촉진하는 부정적 요소로 여겨진다. 그런데 이 또래 압력이 되레 청소년에게 긍정적 효과를 줄 수 있음을 뇌 과학적으로 입증한 연구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UNIST 바이오메디컬공학과 정동일 교수와 美 버지니아텍(Virginia Tech) 연구팀은 사회적 가치를 판단하는 뇌 특정 영역이 또래 친구들의 ‘위험 기피적’ 선택을 볼 때 활성화됨을 발견했다. 의사결정 과정에서 이 영역이 활성화됐다는 것은 청소년들이 친구의 위험 기피적 선택에 훨씬 더 높은 사회적 가치를 부여하고 이를 모방할 가능성이 높음을 의미한다. 위험을 기피하는 친구의 행동에서 ‘선한 영향’을 받는 것이다.

그림1. 복내측 전전두엽 활성화 정도 비교

복내측 전전두엽 활성화 정도 비교

제1저자로 연구를 주도한 정동일 교수는 “또래 압력의 부정적 영향에 집중했던 과거 연구와 달리, 이번 연구는 또래 압력이 청소년을 위험행동으로부터 지키는 긍정적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점을 보였다는 데 의의가 크다”고 설명했다.

공동 연구진은 도박 게임과 뇌 특정 부분의 활성 정도를 볼 수 있는 기능적 자기공명영상장치(functional MRI)를 이용한 실험으로 이를 입증했다. 이 게임은 ‘위험 기피적 선택지’와 ‘위험 선호적 선택지’ 중 하나를 고르는 옵션으로 구성된다. 예를 들어, ‘위험 기피적 선택지’로는 확실하게 25달러를 받을 수 있는 도박 선택지가, ‘위험 선호적 선택지’로는 50 대 50의 확률로 55달러 또는 1달러만을 받는 도박 선택지가 제시된다. 연구진은 이 실험을 일반 청소년 그룹과 약물 사용, 음주, 또는 흡연 이력이 있는 비행 청소년 그룹으로 나눠 진행했다.

그림2. 실험 모식도 및 집단별 또래의 선택에 영향을 받는 정도 비교

실험 모식도 및 집단별 또래의 선택에 영향을 받는 정도 비교

실험 결과 일반 청소년 그룹은 비행 청소년 그룹과 달리 다른 참가자들의 위험 기피적 선택을 보고 본인도 위험 기피적 선택을 하는 경우가 늘었다. 또 다른 청소년이 위험 회피적 선택을 하는 모습에 뇌의 복내측 전전두엽(ventromedial prefrontal cortex)이 크게 활성화 됐다. 반면 비행 청소년 그룹은 위험 선호적 선택을 많이 했으며 다른 참가자의 위험 기피적 결정에도 영향을 받지 않았다.

청소년기에 비행행동(음주, 흡연 등)을 한 사람은 성인이 된 후에 알코올 중독 같은 약물 중독 환자가 될 확률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정 교수는 “청소년의 의사결정 과정에 대한 신경과학적 이해는 약물 중독과 같은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중재치료(interventional treatments) 개발에도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 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에 11월 30일자로 공개됐다.